호주 중고차 구입, 타이어 교체 비용 (feat 브릿지스톤)

호주 중고차 구입, 타이어 교체 비용 (feat 브릿지스톤)

호주 정착 초기, 자동차 없이는 참 살기 힘든 곳임을 실감하며 뚜벅이 생활을 몇 달. 운 좋게도 가까운 친구에게 중고차를 구입했다. 15년이 넘은 자동차이지만 브랜드, 사이즈, 색상, 키로수, 컨디션, 가격 등 모든 면에서 꽤나 만족스러웠다. 그러나 기쁨과 감사함도 잠시 자동차를 넘겨받으면서 지출한 자동차 보험, REGO차량 등록비에 후덜덜. 차 구입 약 3개월 만에 정기 정비 시기가 돌아와 연간 주행거리가 무지 적어 1년에 한 번 정도 정비를 해온 차량 정비소에 방문해 보니 정기 정비오일 및 필터 교체 포함 210불. 정비 결과 앞바퀴 브레이크 패드 및 로터를 교체가 필요해 435불 추가 지출. 그리고 2015년 타이어 두 짝의 마모와 크랙이 심해 한여름이 되기 전에 타이어를 반드시 바꿔야 하며 가능하면 나머지 두 짝도 바꾸는 게 좋겠다는 소견을 전달받았습니다.


주목해볼만한 기술력
주목해볼만한 기술력


쉬운 목차

주목해볼만한 기술력

웃긴 스윙을 위한 아이언 사진의 빨간원을 보시면 알 수 있다시피 오프셋이 어느정도 들어가 있으며 이로 인해 헤드가 더욱 더 잘 닫혀 맞을 수 있습니다. 과합니다. 싶을 정도의 큰 헤드 사이즈 두꺼운 탑라인. 모든게 골퍼들이 이 까다로운 골프라는 스포츠에서 그나마 공을 쉽게 칠 수 있게 도와주는 그런 기술력을 많이 넣었습니다. 얇은 토우와 힐 남은 무게는 캐비티로. 힐과 토우 부분을 더욱 더 단조방식으로 얇게 만들어 가벼워진 무게를 캐비티 디자인으로 무게를 채워주었습니다.

1. 다른 물가와 비슷하게 한국보다. 비싼 편 육류, 농산물 등 비가공 식품 물가는 한국과 비슷, 공산품 물가는 한국보다. 30프로 정도 비쌈, 서비스는 50프로부터 2, 3배까지 비쌈 예시 타이어 한국보다. 30프로 비쌈교체 공임비 2배 비쌈 총비용 2. 정착 초기 자꾸 한국 가격과 비교하게 되고 나도 모르게 한국 상표 찾고 있는데, 호주 시장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것 차량 관련해서는 특히 일본 브랜드가 저렴하고 수리도 용이함 3. 전체적으로 시장 가격은 비슷하게 형성되어 있음. 선진국답게 자잘한 사기 같은 거 잘 없으니 걱정 안 해도 됨 대형 업체 가격대가 높게 형성되어 있는 편이라 로컬, 소형 업체를 가보는 것도 괜찮은 듯 구글 평 확인할 것 4. 그래도 돈보다.